성인야설 B

장모와 처가의 여인들 2부

밤고수 0 2,117 01.30 23:29
장모와 처가의 여인들.......... 2부

날씨가 무척이나 덥다. 오늘은 비가 많이 온다고 했는데 비는 오지 않고 후덥지근하게 매우 더운 날씨다.나는 차를 몰고 장모(장 현정 : 51세)에 갔다.
아파트 입구로 막 들어서니 저쪽에서 한 중년의 여인이 걸어 나오고 있다.
늘씬한 키에 긴 파마 머리를 하고 밑에는 얇은 하얀 면바지를 입고, 위에도 역시 소매 없는 하얀 면티를 입고 걸어 나온다. 누가 봐도 아름다운 중년의 여성이다. 먹음직 스럽다. 그녀가 바로 우리 장모님이시다.  수영과 헬스를 해서 그런지 아랫배도 나오지 않은 것 같다. 아마 시장에 갈려고 나오는 것 같았다. 나는 차에서 내리며......

 장모님......... 하고 부르니 장모도 나를 보고는 반가운 웃음을 짓는다.

 아니.....자네 왠일인가................

 장모님 하고 같이 시장 갈려구요.......

 더운데.....뭐하러 오나.....나 혼자 가도 되는데..........

 오늘 예쁜 우리 장모님 하고 데이트 한번 할려고 왔죠......하하하.......

 호호호.....그래 내기 예쁜가........

 장모님은 얼마나 미인 이신데요......정말 고우세요......

 자네에게 그런 소리를 들으니 기분이 좋은데......오늘 술 한잔 사야 겠네.......

 예.....장모님 오늘 우리 둘이서 한잔 해요.......

나는 차를 몰고 재래시장으로 갔다.  차를 주차장에 주차를 시키고 장모와 시장을 보며 다녔다. 장모의 외모는 뭇 남성들의 시선을 받기에 충분하였다.
장을 거의 다 봐가는데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진다. 일기예보가 맞아 떨어진 것이다. 장모와 나는 비를 피하며 시장안에 있었다. 갈수록 빗방울이 굵어지며 비가 점점 많이 온다.

 장모님 비가 많이 오는데 소주나 몇 병 사서 집에서 한잔 하죠.......

 그래...그게 좋겠네........그런데 주차장 까지는 비맞고 가야겠네.........

장모와 나는 억수같이 쏟아지는 비를 맞으며 주차장 까지 걸어갔다.
아파트로 들어서자 비가 더 많이 내린다. 우리는 차에서 내렸다. 그런데 나는 장모의 뒷모습을 보고 넋이 나가 버렸다. 비를 맞아서 그런지 바지가 몸에 달라 붙어 팬티 선이 다 보이는 것이었다. 앙증맞은 팬티가 바지 안에서 그 모습을 그대로 들어 내고 있었다. 나는 장모의 그 모습을 뚫어져라 쳐다 보고 있는데......그 모습을 장모가 보고는 

 윤서방.....뭐 하는가......어서 들어가게.......

나는 깜짝 놀라 겸연쩍게 웃었다. 그러나 장모와 엘리베이트를 타면서도 나는 장모의 뒤에서 장모의 엉덩이를 훔쳐 보며 좇을 세우고 이었다.

 윤서방.......어때.....내 엉덩이를 보고 있으니 좋은가.......

 죄송합니다.........

 자네가 죄송할께 뭐 있나.....비 맞아서 그런걸........호호호........

우리는 집안으로 들어가 짐을 내려 놓고 우리는 서로 쳐다 보며 웃었다.

 샤워 부터 하게.......자네는 거실 욕실을 사용하게......나는 안방 욕실을 쓸테니..........

하며 장모는 안방으로 들어간다. 잠시후 나는 안방으로 살며시 들어가 보았다. 
물소리가 들리는 욕실 쪽으로 쳐다보니 문이 조금 열려 있었다. 나는 살며시 다가가 안을 들여다 보니 장모의 뒷 모습이 보였다. 잘룩한 허리와 펑퍼짐한 엉덩이를 보니 정말 정신이 없었다. 그런데 갑자기 장모가 다리를 벌린채 허리를 굽혀 발을 씻는것이다.
아..............장모가 허리를 굽히자 장모의 보지가 바로 눈앞에서 벌어져 이었다. 갈라진 계곡과 할문이 그대로 눈앞에 펼쳐져 있다. 바로 뒤에서 좇을 박아 버리고 싶지만 그럴수는 없었다. 장모는 그렇게 엎드린채 한참을 있더니 허리를 펴고 일어선다.  나는 살며시 밖으로 나와 욕실로 들어갔다.
나는 힘껏 발기된 좇을 잡고 샤워를 했다.  나도 일부러 욕실 문을 조금 열어 놓았다. 장모가 안을 들여다 보기를 기대하면서 좇을 세워 잘 보이게 위치를 하였다. 만일 장모가들여다 본다면 옆 모습으로 바로 좇이 다 보일 것이다.
잠시후 나는 어떤 인기척을 느끼며 살며시 옆눈으로 보니 장모가 안을 들여다 보고 있는 것이다. 나는 모른척 하며 좇이 더 잘 보잀 있도록 하며 힘을 주어 좇을 껄떡 거려 보았다. 그리고는 손으로 좇을 잡고 딸딸이 치는 흉내도 내 보았다. 장모의 숨소리가 크게 들리는 것 같더니 장모의 모습이 사라진다.
주방에서 잠시 칼질 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장모가 나를 부른다.

 윤서방.....아직 멀었는가.....어서 나오게........

나는 젖은 바지를 그냥 입고 나왔다. 장모는 무릎 위 까지 오는 짧은 원피스를 입고 있었다. 내가 젖은 바지를 그대로 입고 있자....장모는

 자네 갈아 입을 옷이 없는가.........

 예........

 옷을 좀 갖다 놓지 그랬나........

 바지 벗어 주게.......말리게..........

 아니 괜찮습니다.......그냥 입어도 됩니다........

 어서 벗어 주게......아무리 여름이라도 젖은 옷을 입고 읶으면 감기 들려.......

 괜찮은데........ 내가 말끝을 흐리자 장모는

 아무도 올 사람도 없고......자네와 나 둘 뿐인데.....어떻나.....벗어주게.......

샤워 할때 욕실에서는 좇도 보여주고 했지만 막상 장모 앞에서 바지를 벗으려고 하니 창피한 생각도 들고, 오늘따라 몸에 딱 붙는 삼각팬티를 입고 이었다. 그리고 성이난 좇이 아직 죽지 않아서 바지를 벗으면  그대로 표가 날 지경이다.
내가 망설이자 장모가 다시 재촉을 한다.

 어서 벗어 주게........

나는 할수없이 장모 앞에서 바지를 벗었다.  그러자 팬티 앞이 불룩하게 표가난다.

 위의 옷도 벗어 주게.......

나는 상의도 벗어 주었다. 그러자 나는 팬티만 걸친채 알몸이 되었다.
다시 장모의 시선이 내 팬티위에 머물더니 웃으면서.......

 호호호.....자네 조금전에 내 엉덩이를 보더니 흥분한 모양이야.......

그럼 장모가 욕실에서 내가 훔쳐 보는것을 알았단 말인가.......
그렇다면 장모가 일부러 허리를 굽혀 보지를 보여 주었단 말인가........
장모가 베란다에 옷을 널고는 조그만 다과상에 술을 내 온다.
조그만 상을 사이에 두고 장모와 나는 마주 앉았다. 장모도 나와 같이 양반 다리를 하고 앉으니 허벅지 안쪽이 보이며 팬티 끝 자락이 약간 보인다. 나는 힐끔힐끔 장모의 다리사이를 쳐다 보는데 장모는 아는지 모른는지 가만히 있다.

 윤서방 우리 건배 할까.................

 오늘을 위하여.........

우리는 그렇게 건배를 하면서 술을 마셨다.
술이 어느정도 들어가자 장모의 자세도 약간 흐트러지며......팬티가 완전히 보인다. 그러나 장모는 가릴 생각도 하지 않는다. 팬티위로 두툼한 보지 둔덕이 표가난다. 그 모습을 바라보고 있으니 나의 좆이 다시 서서히 발기를 하며 일어선다. 팬티앞이 불룩 해진다. 장모의 시선이 내 팬티앞에 머물러 있다. 나는 좆에 더욱 힘을 주며 크기를 과시 하였다. 나는 이제 슬슬 장모에게 수작을 걸때가 되었다고 생각을 했다.

 장모님.......장모님은 재혼 할 생각 없으세요.........

 재혼......이 나이에 무슨 ........

 장모님 나이가 아직 한창인데.....인생을 즐기며 살아야죠........

 하긴 요즘 무척 외로움이 큰것 같아......잠도 잘 안오고.......

 장모님......남자 생각 안 나세요.......

 남자 생각.......

 예.....섹스하고 싶은 생각은 없으세요........

 나도 하고 싶지 왜 하고 싶은 마음이 없겠나........

 그럼 섹스를 하며 인생을 즐기세요........ 

 자네도 생각 해보게.....섹스를 혼자하나......상대가 있어야지 그렇다고 바람피울 수도 없고......

우리는 그렇게 이야기를 하면서도 시선은 서로의 하체에 가 있었다.
나의 좇은 너무나 발기하여 팬티를 뚫고 나올 기세 였다.
장모가 나의 팬티 앞을 유심히 쳐다본다. 눈빛이 흔들린다.

 장모님 화장실에 좀 갔다 올께요.............

 그래......다녀오게.........

나는 좆이 팬티 속애서 성이 나 있었지만 그냥 일어섰다.
그러자 정말 생각도 못 한일이 일어났다. 팬티앞 터진 부분으로 성이 난 좆이 튀어 나와버린것이다. 나와 장모는 순간적으로 같이 놀랐다.

 앗........

 어머나................

장모는 튀어나온 내 좆을 바로 눈앞에서 바라보며 벌어진 입을 다물줄을 몰랐다. 아...장모의 입에서 놀라움과 흥분의 소리가 나즈막히게 새어나왔다...

- 2부 끝 -

Comments